46 - 104 민속악 > 성악 > 통속민요 > 동부민요
<동부민요>

통속민요를 경기민요, 서도민요, 남도민요, 동부민요, 제주민요 등으로 구분하는데, 동부민요란 함경도, 강원도, 경상도지방에서 불리는 민요로, 호방하면서도 민초들의 애환을 잘 표현하고 있는 소리로, 메나리토리라는 독특한 음계구조를 가지고 있다. 동부민요에는 경상도 민요인 밀양아리랑, 울산아가씨, 보리타작소리, 쾌지나 칭칭나네, 담바퀴타령 등과 강원도민요인 정선아리랑, 강원도아리랑, 한오백년 등, 그리고 함경도민요인 신고산타령, 궁초댕기, 애원성 등이 있다. 남도민요에는 육자배기조, 서도민요에는 수심가조, 동부민요에는 메나리조 음악이 많다. 육바배기조와 메나리조는 같은 미 음계이지만, 시김새가 달라 전달하는 느낌이 전혀 다르다. 동부민요라고해도 경상도민요는 대개 빠른 장단이 많이 쓰여 흥겹고 경쾌하고, 강원도나 함경도 민요는 탄식조나 애원조의 노래들이 많아, 같은 동부민요라고해도 지역에 따라서 창법의 차이와 음계, 꾸밈음의 차이가 있다.

흔히 경기명창, 서도명창, 남도명창으로 불리는 전문인들은 지역적 특징이 매우 강한 각자의 해당지역 민요만 전문적으로 부르고, 다른 지역 노래는 잘 부르지 않는다. 다만, 경기명창과 서도명창은 일제강점기 무렵부터 상대지역 민요도 불렀던 것으로 보이는데, ‘경서도창’이니 ‘경서도 명창’이란 말이 이때 쓰였다. 그런데, 경상도, 강원도, 함경도 등 동부민요권과 제주민요권에는 특별히 전문 소리꾼이 따로 없고, 경기명창이 이 지역의 민요를 많이 불러 왔다.

동부민요 중 지역별 민요의 특징은 아래와 같다.

1)경상도민요
경상도 민요에는 메나리 조가 많다.
대개 빠른 해배의 장단이 많이 쓰인다. 세마치 중중모리. 자진모리와 단모리 등이 사용된다.

*보리타작 소리
옹헤야라고도 불리는데 추수할 때 도리깨질하면서 부르는 소리다. 메기고 받는 구가 아주 짧아서 옹헤야하고 반 장단에 메기면 어절시구 하고 반장단으로 받는데 즉 아주 짧은 동기적 가락을 반복한다. 농업요가 편곡되어 불려지면서 일반화된 곡이 이 곡이다.

*쾌지나 칭칭나네
경상도 지방의 대표적 민요로서 처음엔 중중모리로 노래하다가 중간에서 빠른 자진모리로 몰아 나간다. 한 장단을 메기면 한 장단으로 받는다. 전라도의 강강수월래 처럼 부락 천체의 무용음악이다. 미 라 솔 3음 음계이다.

2)강원도 민요
중모리나 엇모리 등 규칙적인 장단도 쓰이지만, 정선아리랑 같은 것은 평안도의 엮음 수심가처럼 일정한 장단이 없다.

* 정선아리랑
강원도 대표적 민요인 정선아리랑은 비단 정선 뿐 아니라 강원도 일대에서 널리 애창되고 있다. 세부분으로 되어 있는데, 첫 부분은 엮음으로서 사설을 주어 섬긴다. 이 엮음 부분은 일정한 장단의 억양에 맞추어 북편만을 쿵쿵 펴 나간다. 선율의 모양도 낮은 음에서 시작하여 차차 상승 고조되어 마침내 멜로디로 폭발한다. 느린 후렴구는 구슬프고도 아름다워 듣는 이로 하여금 애처로운 경지로 몰고 가는 힘이 있다. 강원도민요 중 백미이다.

*한오백년
장단은 늦은중모리로, 한오백년이란 곡명은 후렴구에서 딴 것이다. 역시 미라도의 3음 음계로 되어 있고 애수가 깃든 소리이다.

3)함경도 민요
음악적 스타일이 강원도 민요나 비슷한데, 장단은 비교적 빠른 볶는 타령, 자진굿거리등이 쓰인다.

* 신고산 타령
일명 어랑 타령이라고도 하는데 후렴의 어랑어랑어허야~ 에서 나온 말이고 신고산 타령은 사설 처음에 신고산이 우루루~ 에서 나온 말이다
장단은 볶는 타령이고 음계는 미라도의 3음 음계이다. 솔은 경과음 레는 도의 예비음 내지는 장식음의 역할을 한다

*궁초댕기
볶는 타령 장단에다 신고산 타령에 가깝다. 경쾌하고 구성지지만, “.... 부령 청진 간 님아~~ 하는 대목에 이르러서는 목 메이는 듯하다.
무슨짝에~ 이하는 후렴인데 역시 독창으로 계속 불러 나간다 이 노래는 3음 음계로 되어 있다.
백두대간소리 <박수관 동부민요>
확대
음반 번호 Z-SOCD-033
제작/기획사 스타원엔터테인먼트
발매 년도 2004
소개곡/음반 T1:상주함창가 5:08 소리끄기
비고
통속민요를 경기민요, 서도민요, 남도민요, 동부민요, 제주민요 등으로 구분하는데, 동부민요 그 자체는 여러 음반에 수록되어 있지만, 국내에 출반된 700매가 넘는(2007) 민요음반에서 유독 동부민요라는 이름으로 출반된 음반은 이 한 장이다. 경기민요와 서도민요는 경서도민요라하여 그 시장성이 있다. 남도민요는 판소리꾼들이 주로 불러 그 시장성이 있다. 제주민요는 그 시장성보다 제주라는 섬의 명백한 지역의 특수성으로 인하여 몇 장의 음반이 나와 있다. 동부민요는 국악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경상도 사람의 기질로 인해 그 시장성이 없었다. 물론 강원도민요, 정선아리랑 등은 음반화되어 있지만, 동부민요 음반은 누구도 출반하지 않았다.

반가운 음반이다. 백두대간 소리라는 부제를 단 '박수관의 동부민요'음반이다.
경남 김해 출신의 박수관은 대구 지방에서 활동하고 있는 소리꾼으로, 2001년에 서울에서 동부민요발표회를 개최한 적은 있지만, 서울에는 별로 알려져 있지 않다. 오히려 많은 해외공연으로 외국에 더 알려진 소리꾼이다. 2000년에는 미국 뉴욕의 카네기 메인 홀에서 공연한 적도 있는 대단한 사람이다.

그의 소리는 제도권 안에서 배운 소리가 아니고, 이름난 스승이 아닌 민초들의 소리를 도제식으로 배운 것이다. 그런데 그는 한양대 대학원 산업공학과에서 산업공학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96년 대한민국 명장(기계분야) 칭호를 얻었으며, 2001년에는 IR52 장영실상을 과학기술부 장관으로부터 받은 독특한 이력의 소리꾼으로, 현재 대구에서 갑우정밀이라는 전자회사를 경영하고 있는 경영자이기도 하다.

또 그는 1999년 제1회 상주 전국민요경창대회 명창부 대상과 진도에서 열린 제2회 남도민요 전국경창대회에서 일반부 대상, 동년 10월에는 서울에서 제7회 서울 전통공연예술 경연대회에서 종합대상을 수상하였다.

국악의 불모지 경상도에서 동부민요의 복원과 전파를 위하여 고군분투하고 있는 소리꾼이 선보인 이 음반에는 상주함창가, 한오백년, 전쟁가, 영동아리랑, 영남들노래, 궁초댕기, 장타령, 동해뱃노래, 상주아리랑, 정선아리랑, 치이야 칭칭나네, 백발가, 상여소리 등 13곡이 화려한 반주와 함께 실려 있다. 소리 스타일은 다르지만, 대부분 일반 민요 음반에서 찾을 수 있는 곡들이지만, 동부민요라는 제목 밑에 모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민요 소리꾼들이 소외시켜 온 동부민요를 일반인에게 알리고, 동부민요도 여느 민요의 한 분야같이 정립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는 의미 깊은 음반이다. 이 음반에 실린 동부민요는 들어보면 다르다. 새로운 동부민요의 아름다움에 취해보기를 권한다.(2007.7)
동일곡, 관련곡이 수록된 음반
· - 링크할 동부민요 음반 없음-
앞 페이지 뒷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