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 - 104 정악 > 풍류방음악 > 정가 > 가곡
<가곡(歌曲)>

정가의 하나인 가곡은 소규모의 관현악 반주에 시조시(時調時)를 얹어서 노래하는 성악곡으로, 조선 후기 중인 계층을 중심으로 널리 불리웠으며 5장 형식으로 되어있다. 대여음-1장-2장-3장-중여음-4장-5장-대여음의 순서로 짜여있고 이 가운데 전주 및 후주격인 대여음(大餘音)과 간주격인 중여음(中餘音)은 노래 없이 악기로만 연주한다. 반주악기는 대금·세피리·해금·거문고·가야금·장구 등으로 이루어지며, 때로는 양금이나 단소 등이 추가되기도 한다.

가곡의 원형으로 여겨지는 만대엽(慢大葉)이 처음 보이는 악보는 안상(安常)의 『금합자보』(琴合字譜)(1572년)이다. 그리고 1610년에 만들어진 양덕수의 『양금신보』(梁琴新譜)에는 만대엽·중대엽·삭대엽 등이 고려시대의 악곡인 정과정 삼기곡(鄭瓜亭 三機曲)에서 온 것이라는 기록 보인다. 가곡은 정과정 삼기곡-만대엽-중대엽-삭대엽 1.2.3.4-농.낙.편 등의 변화를 거치면서 오늘날과 같은 우조 11곡, 계면조 13곡, 전조악곡(반우반계) 2곡 모두 26곡으로 구성되는 가곡의 한 바탕을 이루게 되었다.
고악보에 따르면 만대엽은 세조(1455~1468)때부터 숙종(1674~1720)때까지 성행하였으나, 그 후『현금신증가령?玄琴新證假令)(1680년)에는 만대엽이 빠진 대신 중대엽과 삭대엽의 곡들이 변주되어 나타나 있고, 영조 4년(1728년)에 만들어진 김천택(金天澤)의『청구영언』(靑丘永言)에는 중대엽과 삭대엽이 있는데, 그 형태는 삼수대엽의 음역을 줄이고 속도를 빠르게 한 '소용이'와 흥청거리는 농(弄)과 낙(樂)의 선율을 축소한 편(編) 등이 나타난다.

또한 조선말『가곡원류』(歌曲源流)(1876년)를 보면 중대엽이 또 없어지면서 이수대엽을 변주한 중거(中擧), 평거(平擧), 두거(頭擧)가 생기고 농, 낙, 편의 변주격인 언롱(言弄), 언락(言樂), 언편(言編)과 같은 곡이 생겨나면서 오늘날과 같은 우조 11곡, 계면조 13곡, 전조악곡(반우반계) 2곡 모두 26곡으로 구성되는 가곡의 한 바탕을 이루게 되었다. 가곡이라는 이름은 고금가곡· 가곡원류라고 부르던 이름이며 만년장환지곡(萬年長歡之曲)이라 부르기도 하는데, 이 이름은 최근에 붙여진 이름이다.

현재 불리는 가곡은 하규일(1867~1931)의 창법이 전해진 것이며, 1926년 이후 악보화 되었다. 각 곡에 따라 사설을 달리하여 부르는데 남창 100곡, 여창 83곡 등 모두 183곡이 전한다. 연주는 초수대엽에서 태평가까지 한꺼번에 부르는 연창방식이 전통이며, 남자 혼자 부르는 남창, 여자 혼자(또는 2명 이상) 부르는 여창 그리고 남녀가 교대로 부르는 남녀창이 있다.
정가악회 풍류 III <가곡>
확대
음반 번호 ADSACD-610
제작/기획사 악당이반
발매 년도 2011
소개곡/음반 T2:우조두거 6:58 소리끄기
비고
시조, 가사와 더불어 정가에 속하는 전통가곡 음반이다. 가곡은 한국 고유의 정행시인 시조를 노랫말로 하는 성악곡으로, 가야금, 거문고, 대금, 피리, 단소, 장구 등의 반주에 맞춰 부르는 아정한 노래이다. 선비들이 풍류방에 모여 노래와 기악을 즐기곤 하였을 때 이 풍류방의 음악문화를 대표했던 것이 줄풍류와 가곡이다. 남자들에 의해 주도되었던 가곡의 역사에 여창가곡이 등장한 것은 19세기 초 무렵이다. 여창은 남창과는 달리 속소리라는 가성을 가미해 속소리와 겉소리를 절묘하게 오가며 여성만의 섬세하고 맑은 음색을 살리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 음반에는 여창가곡 9곡, ‘우조 이수대엽’, ‘우조 두거’, ‘우락’, ‘반엽’, ‘계면조 두거’, ‘평롱’, ‘계락’, ‘편수대엽’, ‘태평가’가 실려 있다. 음계에 따라 앞의 세 곡은 우조, 뒤의 다섯 곡은 계면조로 분류되며 가운데의 ‘반엽’은 우조에서 계면조로 변하므로 반우반계라 한다. 매우 느린 ‘우조 이수대엽’에서 시작하여 차츰 빨라져서 촘촘히 엮는 ‘편수대엽’에 이르고, 마지막 ‘태평가’에서 느린 템포로 돌아와 마친다.

정가악회는 2000년에 창단되어 가곡과 줄풍류 등의 전통음악과 깊이 있는 창작음악을 바탕으로 국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국악실내악단이다. 2007년에 1집 ‘송소고택 줄풍류’, 2009년에 2집 ‘정념’에 이어 3번째 음반이다. 젊은 국악인으로 줄풍류와 가곡을 제일 잘 연주하는 첫 번째 단체로 국악계에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7개의 악기와 노래가 살아 움직인다.

일반CD플레이어에서도 재생이 되는 하이브리드 SACD로, 녹음은 경주 양동마을에 있는 보물 442호 관가정에서 이루어졌다. 일청을 권한다.(2012. 7월 라뮤지카)

-------------------------------------------------------------------

* 강권순 여창가곡 <천뢰>-하늘의 소리-(C&L Music:CNLR-0243)((아래 동일곡, 관련곡이 수록된 음반 참조)

시조, 가사와 더불어 정가의 하나인 가곡(전통가곡)은 조선조 선비들이 애호하던 대표적인 노래로, 평화롭고 서정적인 노래다. 가곡은 선비의 노래인 만큼 남성이 위주이기는 하나, 여창 가곡 또한 고고하고 독특한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다. 우리나라 성악이 대부분 념녀창의 구분이 없지만, 여성 특유의 고매한 아름다움을 살린 여창 가곡이 따로 존재한다는 것은 참으로 희한하고 소중한 일이다.

20세기 최고의 명가 김월하 선생, 그를 가리켜 ‘월하 이전에 월하 없고, 월하 이후에 월하 없다.’고 하였다. 한 시대를 풍미하던 선가의 빈자리는 이제 기라성 같은 그의 제자들에 의해 지켜지고 있다. 경남 고성 출신으로 중학교 때 서양성악을 하다가 교장 선생의 권유로 국립국악고등학교에 입학하여 정가를 전공하였고, 서울대 국악과를 거쳐 현재 프리랜서로 활동하면서 이화여대에 출강하고 있는 강권순은, 월하 선생이 아끼시던 제자 중의 한 사람으로 현재 무형문화재 제30호 여창가곡 이수자이기도 하다.

키고 조이는 소리, 당기고 푸는 소리가 자유롭다. 시김새 하나도 모난 데가 없는 여운을 머금은 소리다. 반주자의 면면도 쟁쟁하고, 녹음을 일반스튜디오가 아닌 국립국악원 연습실에서 난방과 습도조절 장비를 구비한 후 진행하였다는 것이 특별하고 높이 평가하고 싶은 부분이다. 음향에 자신감이 없다면 쉽게 내릴 수 있는 결정이 아니기 때문이다. 1995년에 제주민요를 편곡하여 부른 ‘산천초목’으로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는 연주자로서는 늦은 감이 있는 첫 독집음반이다.

국악음반에는 명반을 고르기가 난감할 때가 많다. 이유 중의 하나는 음반이 다양하지 못하다는 것이다. 이제 여창 가곡에서는 명반을 골라야 할 때가 도래한 것 같다. 돌아가신 김월하 명가을 제외하고, 여창가곡 독집음반으로 강권순, 김영기, 조순자, 이준아, 한자이, 황숙경의 음반이 선보이고 있다.(2004.11.30)
동일곡, 관련곡이 수록된 음반
· <전통가곡 가사의 원류>(신나라: SYNCD-058B)
· 강권순 여창가곡 <천뢰>-하늘의 소리-(C&L Music:CNLR-0243)
· 조순자 여창 가곡전집 <첫째바탕, 둘째바탕, 셋째바탕>(신나라뮤직:NSSRCD-002)
앞 페이지 뒷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