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 104 정악 > 풍류방음악 > 영산회상 > 영산회상
<영산회상(靈山會相)>

영산회상은 불교의 성악곡이 기악화한 곡으로 하나로 완결된 긴 곡이 아니라 여덟 또는 아홉 곡의 작은 곡들이 모음곡처럼 연결되어 하나의 완성된 곡을 이루는데, 작은 곡들은 생성시기가 각기 달라서 속도나 리듬구조가 다르며, 서로 변주·변화 관계에 있는 것도 있다.

15세기의 음악을 기록한『대악후보』와 1493년에 만들어진『악학궤범』에 기록된 영산회상은 처음에는 '영산회상불보살(靈山會相彿菩薩)'이라는 불교가사를 관현악 반주로 노래하던 불교음악이었으며, 또한 향악정재의 반주 음악으로 사용되었다고 전한다. 이와 같이 본래 불교의 성악곡이던 영산회상이 중종(1506-1544)때 이르면 불교가사가 '사만년사'로 개작되고 세속화하기 시작하여 조선 후기에 이르러서는 가사는 없어지고 순 기악곡으로 변화한다.

현행 영산회상에는 가사로 노래하던 상령산(上靈山)에서 파생한 중령산(中靈山), 세령산(細靈山), 가락덜이가 있고 후에 추가된 삼현(三絃)도드리와 그의 변주곡인 하현(下絃)도드리 그리고 불교노래의 하나인 염불도드리가 있으며, 또 불교음악과는 무관한 타령(打令), 군악(軍樂) 등이 포함되어 있다. 이와 같이 영산회상은 상령산 한곡에서 비롯하였으나 그로부터 중령산 등이 파생되고 새로운 곡이 결합 하면서 전체 9곡에 이르는 모음곡을 완성하였다.

영산회상은 악기편성, 선율형태, 연주방법 등에 따라 영산회상 즉, 현악영산회상(絃樂靈山會相), 관악기가 중심이 되는 관악영산회상(管樂靈山會相), 본래의 영산회상(현악영산회상)을 4도 아래로 낮게 조옮김하여 변화시킨 평조회상(平調會相) 등의 세 가지가 있다. 그리고 현악영산회상은 도드리, 천년만세(계면가락도드리·양청도드리·우조가락도드리) 등과 결합하여 별곡이라 불리는 여러 가지 형태로 연주된다.
<영산회상> 4CD
확대
음반 번호 NSSRCD-009
제작/기획사 신나라뮤직
발매 년도 2001
소개곡/음반 CD1-T3:현악영산회상 세령산 3:21 소리끄기
비고
국악에도 명반이 있다. 1982년에 성음에서 출반된 정농악회 연주의 4장의 LP <영산회상>이다. 오동나무 케이스로 제작한 이 음반을 갖고 싶어하는 국악매니아들이 엄청 많았다. 이 음반은 1982년에 나온 LP음반의 재발매 음반이다. 기다리고 기다리든 이 음반이 CD로 재발매된 것이다. 지금은 작고한 인간문화재 김성진(대금), 봉해룡(단소), 이석재(좌고), 김태섭(장고)을 비롯하여 국악계의 쟁쟁한 연주자, 김천홍(해금), 정재국(향피리), 김정자(가야금) 등이 참여한 음반으로, 향후 이 이상의 음반은 나올 수 없다.

'수제천'과 더불어 국악 중의 백미라고 불리는 영산회상에는 거문고가 중심이 되는 '현악영산회상', 피리, 대금의 관악기가 중심이 되는 '관악영상회상', 이 영산회상을 4도 아래 조옮김시킨 '평조회상'과 도드리로 시작하여 천년만세까지 연주하는 '별곡'이 있는데, 이 음반에는 영산회상의 모든 것이 들어 있다. 이혜구 박사의 두텁한 해설서는 영산회상을 자세하게 이해하는데 부족함이 없으며,-한문이 많고 전문적인 용어가 많아 일반인에게는 어려울지 모르지만- 영어해설도 첨가되어 있다.

영산회상은 수준 높은 곡으로 난해하지만, 자꾸 들으면 이해할 수 없는 곡은 아니다. 영산회상이 좋아지면 국악감상의 정상에 오르는 셈이다. 4장의 음반이라 부담이 되지만, 꼭 구입하여 두고 두고 들어보기를 강권하는 국악의 명반이다. 영산회상은 이 4장의 음반으로 끝낼 수 있다.

1976년에 결성되어 지금도 활동하고 있는 정농악회는 1999년 연주로 현악영상회상에 천년만세를 가미한 <가진회상>(신나라뮤직:NSSRCD-015)을 출반한 적이 있다.(2004.11.30)

* 이 음반 지금도 구할 수 있습니다.(2012.4.21)
동일곡, 관련곡이 수록된 음반
· 아음회 <영산회상 4바탕>(아음회:Z-CDAJ-DSG-001)
· - 다음 페이지에 계속되는 영산회상 등의 음반을 참조하세요 -
앞 페이지 뒷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