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 - 104 민속악 > 성악 > 판소리 > 홍보가
<흥보가(興甫歌)>

판소리 다섯 마당의 하나로, ‘박타령’이라고도 불린다. 가난하지만 착한 아우 흥보가 부러진 제비 다리를 고쳐 주었더니, 그 제비가 물어 온 박씨를 심었다가 얻은 박을 타서 보물을 얻어 부자가 되고, 부자이나 심술궂은 형 놀보는 제비 다리를 일부러 부러뜨려서 고쳐 주고 얻은 박씨를 심었다가, 박 속에서 나온 상전, 놀이패, 장수 따위에게 혼이 난다는 줄거리의 이야기를 판소리로 짠 것이다.

짐승이 사람에게 은혜와 원수를 갚는 이야기는 몽고의‘박 타는 처녀’이야기, 일본의‘혀를 자른 새’이야기, 중국의‘은혜를 갚은 누런 새’이야기 따위에서도 보이듯이, 아시아에 널리 퍼져 전해 내려오는 것인데, 우리나라에서도 예로부터 전해오는 이런 이야기를 조선왕조 어느 때쯤에 가객들이 판소리로 짠 것으로 보고 있다.

흥보와 놀보 형제를 등장시켜 엮어나가는 이 이야기 속에는 서민다운 재담이 가득 담겨있고, 또 놀보가 탄 박통 속에서 나온 놀이패들이 벌이는 재담도 들어 있어서 흥보가는 판소리 다섯 마당 가운데서 가장 민속성이 강한 마당으로 꼽힌다. 흥보가를 재담 소리라고 하여 한편으로 제쳐놓았던 가객들도 있었던 점으로 볼 때 흥보가는 춘향가, 심청가, 수궁가, 적벽가와는 달리 가루지기타령 , 변강쇠가, 배비장타령, 옹고집타령과 같이 민중의 해학이 가득 담긴 판소리로 보고 있다.

판소리 흥보가의 내용에 관한 가장 오래된 문헌은 순조 때의 문인 송만재가 쓴『관우회』라는 글이다. 그 속에는 흥보가를 포함한 판소리 열두 마당의 내용이 짧게 소개되어 있다.

흥보가는 내용으로 보아, 첫째로 초앞에서 흥보가 쫓겨나가는 데까지, 둘째로 흥보가 매품 파는 데에서 놀보에게 매 맞는 데까지, 셋째로 도사 중이 흥보 집터 잡는 데에서 제비 노정기까지, 넷째로 흥보 박 타는 데에서 부자가 되어 잘사는 데까지, 다섯째로 놀보가 흥보집 찾아가는 데에서 제비를 후리러 나가는 데까지, 여섯째로 놀보가 박 타는 데에서 뒤풀이까지로 나눌 수 있다.

유명한 대목으로는 중타령·집터 잡는데·제비노정기·박타령·비단타령·화초타령·제비후리러 나가는데 등이 있다.
한국전통음악시리즈 제4집 판소리명창 박록주 <흥보가>
확대
음반 번호 JCDS-0435/6
제작/기획사 지구레코드
발매 년도 1994
소개곡/음반 T1:처음부터 놀부심술타령까지 2:42 소리끄기
비고
박록주(朴綠珠, 1905~1979)는 경북 선산에서 태어나 12세(1916년) 때 박기홍(朴基洪) 문하에 들어가 단가 <대관강산>, 춘향가 전바탕과 심청가 일부를 배웠다. 1918년에는 김창환 문하에서 흥보가 중 <제비노정기>를, 강창호 문하에서 심청가 중 초입~<심청이 인당수에 빠지는 데>와 수궁가 중 <고고천변>을 배웠다. 그리고 1919년에 김점룡, 임준옥, 조진영에게서 남도민요 <육자배기>와 <화초사거리>를 배웠다. 1922년 박록주는 송만갑 문하에서 단가 <진국명산>과 춘향가 중 <사랑가>~<십장가>를 배웠다. 1929~1930년에는 김정문 문하에서 흥보가 중 초입~<제비 후리러 나가는 데>와 심청가 전바탕을 배웠다. 그리고 박록주는 1930년대 조선음률협회(조선성악연구회)에서 송만갑에게 틈틈히 판소리를 배웠고 유성준 문하에서 수궁가를, 정정렬 문하에서 춘향가 일부와 숙영낭자전 등을 배웠다.

박록주는 1920년대 중반부터 판소리계의 신예스타로 급부상하기 시작하여 1935년대 중,후반 조선성악연구회의 창극 공연시 주역을 거의 도맡는 등 활발한 공연 활동과 더불어 무수히 많은 음반 취입, 라디오 방송으로 이름을 떨쳤다. 박록주는 수많은 제자를 길러냈다. 김소희, 한애순, 박귀희, 성우향, 조상현, 이옥천, 한농선, 정성숙, 조순애, 박송희, 박초선, 성창순, 정의진, 김명심, 남해성이 그 대표적인 제자들이다. 박록주의 제자들 이름만 보아도 그가 얼마나 판소리사에 있어서 큰 공을 세웠는가를 쉽게 짐작할 수 있다.

박록주는 특이하게 남자 명창들이 즐겨 부르던 흥보가를 장기로 삼았다. 박록주는 중년 이후에는 거의 흥보가만 불렀고 흥보가로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기예능보유자로 인정받았다. 그래서 박록주의 판소리 중에서 흥보가는 활발하게 전승되고 있으나 흥보가 외에 다른 판소리는 현재 거의 불리지 않고 있다.

박록주는 여류명창이면서도 매우 남성적인 소리를 들려주고 있다는 데 독특한 매력이 있다. 그가 투박하고 꿋꿋한 소리제를 구사한 것은 그가 남자 명창들에게 소리를 배웠다는 데 가장 큰 이유가 있겠다. 그리고 그가 타고난 성음 자체가 강한 인상을 주며 그의 고난에 찬 인생살이가 그를 강직하게 만들었다고 하겠다.

박록주는 대체로 바탕소리보다는 토막소리 위주로 공연을 했기 때문에 아니리는 극히 짧으며 다듬어지지 않은 투박한 멋이 있다. 판소리 명창들의 출신지가 대부분 전라도 지역이라서 전라도 방언으로 아니리를 구사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선산에서 태어난 박록주는 경상도 방언으로 아니리를 구사하기 때문에 매우 특이하다. 남성을 능가할 정도의 통성을 위주로 해서 소리를 끌고 나가며 소리 맺음에 있어서 군더더기가 없고 분명하다. 성음은 엄성이 많이 쓰이며 정대하고 웅장한 느낌을 준다. 서편제의 더늠을 부르더라도 동편제의 특성을 가미해서 소리가 매우 진중하다. 박록주는 1927년 기계식 녹음의 유성기음반부터 1970년대 중반 스테레오 장시간음반에 이르기까지 약 50여년 동안 많은 녹음을 남겼다.

이 음반은 박록주가 1967년 지구레코드에서 녹음한 판소리 흥보가이다. 이 음반에서 특이한 점은 김명환, 김동준, 김득수, 이정업과 같은 전문고수가 아닌 명창 정권진이 북반주를 했다는 것이다. 이 음반에서 가장 주목되는 것은 박록주가 잘 부르지 않은 <놀보 박타령> 대목이 녹음되었다는 점이다. 지금까지 확인된 바에 의하면 유일하게 이 음반에만 <놀보 박타령>이 담겨있다. <놀보 박타령>은 여류 명창이 부르기에 난처한 사설이 많아 배우거나 부르는 일이 드물다. 박록주도 <제비 후리러 나가는 데>까지만 배우고 그 뒤는 안배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음반에는 그가 직접 짠 것으로 추정되는 <놀보 박타령>이 들어있는데 매우 간략하게 짜여져 있다. 이 녹음에는 <놀보 제비노정기>가 없고 <놀보 박 타는 데>도 짧다.

이 음반을 들어보면 박록주가 감기에 걸린 상태에서 녹음한 것 같다. 그리고 이 음반은 녹음상태가 좋지 못한 것이 흠인데 아마도 간이녹음실에서 녹음된 것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음반은 그의 녹음 가운데 가장 걸작으로 꼽힌다. 이 음반의 녹음을 문화재보호협회의 1973년 흥보가 녹음과 비교해서 들어보면 녹음시기가 앞서는 이 음반이 더 힘있고 서슬 좋은 소리를 들려준다. 이 음반에서는 특히 그의 장기인 <제비노정기>~<비단타령>이 아주 좋다.(2004.11.30)
동일곡, 관련곡이 수록된 음반
· 강도근 창 <흥보가>(신나라: SYNCD-027/9)
· 오정숙 판소리 다섯마당 <흥보가>(신나라뮤직:NSSRCD-044)
· 21세기KBS-FM시리즈38 <안향년의 흥보가 I>(해동물산:HAEDONG-138)
앞 페이지 뒷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