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4 - 104 창작음악 > 창작판소리 > 동화판소리
<동화판소리>

창작 판소리란 전통 판소리 외에 새로이 만들어진 판소리를 말하며, 해방 이후에 불려진 ‘열사가’류의 영웅판소리, 종교판소리, 민중판소리, 동화판소리, 생활판소리 등을 포함한다.

1904년 김창환이 원각사 공연을 위해 짜서 불렀다는 <최병두타령>을 최초의 창작판소리로 보고 있는데 이것은 일인 창 형태의 판소리가 아니라, 다수의 창자가 출연하는 창극 형태였다. <최병두 타령>은 강원도 관찰사 정 아무개라는 사람이 그 고을 양민 최병두를 잡아다가 곤장으로 때려죽이고 재산을 빼앗았다는 실화를 토대로 하고 있는데 당시에는 대단한 인기를 끌었으며, 후에 이인직에 의해 신소설 ꡔ은세계ꡕ로 각색되었다.

이 외에도 1930년대부터 1950년대까지 수많은 창극, 혹은 국극 단체에서 공연했던 창극과 국극들도 넓게 보면 창작 판소리에 넣을 수 있으나 이러한 창작 판소리들은 극히 일부를 제외하고는 전하는 것이 없다.

동화판소리는 소설, 동화 또는 설화의 내용을 기본으로 하여 판소리로 창작된 작품이다.

대표적인 작품으로는 김수미의 판소리가 있는 그림집 <재미네골>과 이외수 원작의 동명 소설을 작품화한 <나는 또라이인지도 모른다>가 있다. <재미네골>은 중극 길림성 조선족 설화를 판소리로 각색한 것으로 심청가와 수궁가의 이야기가 적절히 결합되어 있는 작품이고 <나는 또라이인지도 모른다>는 이외수의 자전전 소설을 소재로 하고 있다.

이 외에도 정유숙이 전래설화를 바탕으로 작창한 <눈먼 부엉이>와 류수곤이 설화와 동화를 바탕으로 작창한 <토끼와 거북>, <햇님 달님> 등이 있다.
판소리로 듣는 옛이야기 <재미네골>-중국설화-
확대
음반 번호 Z-DYS-2969
제작/기획사 도서출판 재미미주
발매 년도 2003
소개곡/음반 T16:마을잔치 3:50 소리끄기
비고 책부록CD 3:50
김수미의 소리와 이상호의 북반주로 녹음된 신작판소리 음반이다. 이는 연변의 재미네골이라는 조선족 마을에 전해져 내려오는 설화 내용을 판소리로 만든 것으로서 출판사에서 기획한 어린이 동화 그림책(홍성찬 그림)의 부록으로 제작되었다.

우리 옛 조상들의 따뜻한 정이 녹아있고 옛 마을의 여러 일터와 직업이 나오며 용궁과 재미난 물고기 사신이 등장하는 그림책을 판소리와 함께 곁들여 감상할 수 있다. 아이들의 정서 발달에 도움이 될 만한 유익한 내용으로 되어 있다. 이는 앞으로 영어, 일어, 스페인어, 포르투갈어로 번역되어 수출될 예정이라 한다.

이 음반에서 소리를 한 김수미는 1971년 전남 목포에서 태어나 김흥남, 윤진철, 장월중선, 조상현, 성창순, 성우향, 정순임, 김일구를 사사했다.

목포여자고등학교 졸업, 전남대학교에서 국악을 전공하고 서울대학교 음악대학원을 졸업하였다. 전국고수대회 학생부와 일반부 장원과 대상, 전국학생국악경연대회 판소리부 대상, 전국국악대제전 판소리 일반부 최우수상을 수상하였다.

2002년 국악 찬양곡 다수와 이외수 글 <나는 또라이인지도 모른다>를 작창하는 등 판소리의 새로운 모색 작업에 열성적이다.(2004.11.30)
동일곡, 관련곡이 수록된 음반
· - 추천할 음반 없음 -
앞 페이지 뒷 페이지